Space Cell
Los Otros
Hanoi Doclab
Forum Lenteng

Space Cell was opened with its first workshop of experimental film in Seoul in July 2014. As a cultural center for exhibition, screening, and education, Space Cell has organized workshops in summer and winter and exhibitions in spring and autumn. It also served as a screening space for EXiS (Experimental Film and Video Festival in Seoul). After the transformation of Space Cell into a laboratory for handmade film in September 2006, some artists began to practice based in the lab. Space Cell increased the number of workshops to four times a year, running screening programs independently. Works developed in the intensive course of workshop are shown in the lab session of EXiS. Following the move to Sinyeong-dong, Space Cell has expanded its area of activity into education through workshops, screening, lab-based production, collaboration, distribution and more.

Participants

1. Jangwook Lee founded Space Cell in 2004, which he is still running to the present day. He is making both film-based work and works in the form of expanded cinema and has persistently been doing work on the physical properties of films and memory. His major works were screened at the International Short Film Festival Oberhausen, FID Marseille, Tate Modern, Jeonju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nd the Experimental Film and Video Festival in Seoul(Exis).

2. Seo Bomin majored in film in an art high school and is currently studying journalism in collage. He works part-time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3. Eunjung Kim’s practice encompasses performance, video, photography and dance, and centres on the process of becoming —the discovery of a sense of agency outside of the limits of social reality and the stability of identity. Through subtle intervention and encounters, Kim questions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machinery of repression and the realm of freedom that erupts within difference. 

4. Lee Hangyeol has been making work that unravels his personal experiences and emotions through various fields of art such as modern dance, costumes and interactive arts, and records them as videos. He is currently involved in documentary and short film production. In this workshop, he observed and recorded capitalism in everyday life and objects of different capitalist values. He particularly focused on recording contrasting forms within a single space.

5. Im Goeun is a visual artist and film director. After participating in the Rijksakademie artist residency program in the Netherlands in 2008, she has since been living and making work in Amsterdam. She has been active in various film festivals and exhibitions, and have screened and exhibited her work at the Experimental Film and Video Festival in Seoul, European Media Art Festival, South African National Gallery, National Museum of Fine Arts in Santiago, Casino Luxembourg Forum for Contemporary Art,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in Seoul, and Arco Art Center, etc.

6. Choi Soojung has been continuing to make project based multi-media work that centers on painting. She focuses on the development and inspiration of thought and the obsessive contexts and floating ideas that occur while making drawings, and expresses them in her paintings. In addition, she experiments with the canvas that is a condition of traditional painting, and the methods in painting of overcoming it. Through such work, she explores the gap between painting and space, and the narrative and the image that activates it. Her major exhibitions include Epiphany_Fire, Ice and Silence (2018), Doublethink: Homosentimentalis (2017), Interminable Nausea (2015), and Extensive Drama: A Song of Stone (2013). She has participated in domestic and foreign residency programs such as Künstlershaus Bethanien, SeMA Nanji Residency and MMCA Goyang Residency.

7. PAIK Jongkwan studied Psychology and Electronics in college and received MFA in Film from the Graduate School of Communication and Arts at Yonsei University. Jongkwan continues to make experimental films based on research with in-depth study of images. His works Deportees, #cloud, Cyclical Night have been presented at diverse venues and film festivals.

8. Lee Nara is a researcher of image culture. She studied sociology and aesthetics in Korea in the 1990s, and visual aesthetics in France in the 2000s. She is currently working as a full-time researcher for the Cinema & Transmedia Institute at Dong-eui University in Busan, and frequently contemplates about entrance and exit in film.

9. Cho Inhan is an artist who makes video. He participated in the screenings of Scintillation or Disappearance and Cinematic Divergence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and also showed his work at the Experimental Film and Video Festival in Seoul, New York Film Festival (Views from the Avant-Garde), and the Ann Arbor Film Festival. In addition to his individual work, he also works as a member of AAMP (Asian Artist Movingimage Platform).

10. Song Joowon is a choreographer and dance film director. Through site-specific performances and dance films based on contemporary dance, she pays attention to urban places where time has been accumulated, and embodies the questions about life that is asked by the body reflected in that space. She is continuing her Pung-Jeong. Gak series, an urban space dance project that overlays narratives by repeatedly making gestures and asking questions to urban spaces that are transforming and disappearing. Her Films were screened at London International Screendance Festival, Mexico City Videodance Festival, Hong Kong Jumping Frames International Dance Video Festival, Tokyo International Dance Film Festival, the 44th Seoul Independent Film Festival, the 32nd Indie Forum etc. and she received the Best Film Award at the 1st Seoul Dance Film Festival and the Audience Choice Award at the 18th Seoul International New Media Festival.

11. Jiahui Zeng was born in China in 1992. She earned a BA in Chinese Literature from Fudan University and an MA in Anthropology from London School of Economics. She films and writes history gradients in Southeast Asia, mainly Indonesia. She also works as an editor and a publishing planner. She has general interests in continuing the intensive Afro-Asian cultural programming in the 1960s. 

12. Hong Jang Oh earned both his BFA and MFA in Sculpture at Chung-Ang University and received a master's degree in fine arts from Goldsmiths, University of London. beginning with his first solo exhibition in 2001, he has carried out numerous solo exhibitions and public art projects, including Outer Space Embassy (Tenderpixel Gallery, London) in 2016 and Cosmic Scenery (Gyeonggi Museum of Art, Ansan) in 2018. Currently, he is also working as a spatial designer through collaboration with various fields.
2004년 7월에 삼청동에서 1회 실험영화 워크숍을 시작하며 문을 열었다. 전시, 상영, 교육 등을 위한 복합 문화 공간으로 출발하여, 여름, 가을에는 워크숍을, 봄, 가을에는 기획 전시를 진행했다. 또한 서울국제실험영화페스티벌의 상영관으로서의 기능을 담당하기도 했다. 2006년 9월에 핸드메이드 필름랩으로 전환하면서, 랩을 기반으로 상시 작업하는 작가들이 생겨났다. 또한 워크숍을 연간 4회로 확대하고, 독자적인 상영회를 조직하고 있다. 2007년에 시작된 심화과정 워크숍을 통해 만들어진 작업들은 서울국제실험영화페스티벌의 랩프로그램 섹션에서 상영하고 있다. 신영동으로 옮긴 후, 실험영화 워크숍을 통한 교육, 실험영화 스크리닝, 랩 기반의 실험영화 작업, 콜라보레이션 프로젝트, 배급 등으로 활동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참가자

1. 이장욱은 2004년에 스페이스 셀을 설립하고 현재까지 운영하고 있다. 필름 기반의 작업과 확장 영화 형식의 작업을 병행하고 있다. 필름의 물성과 기억에 대한 작업을 꾸준히 해 오고 있다. 주요 작업은 오버하우젠단편영화제, 마르세유국제영화제, 테이트모던, 전주국제영화제, 서울국제실험영화페스티벌 등에서 상영되었다.

2. 서보민은 예술고등학교에서 영화를 공부했고, 대학에서 언론학을 공부하고 있다. 국립현대미술관 필름앤비디오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다. 

3. 김은정은 영국 런던을 기반으로 퍼포먼스와 영상, 사진, 안무 등의 작업으로 활동 중이다. 작가는 되기(becoming)의 수행적 과정에 집중하여 사회적 현실과 관습화된 정체성의 한계를 넘어 행위주체성을 발견하기를 시도한다. 일상과 관습에 미묘하게 개입하고 그것을 마주하게 함으로 억압적 기재와 자유 영역을 차이 안에서 드러내도록 한다.

4. 이한결은 개인의 경험 세계나 감정을 현대무용, 의상, 인터렉티브 아트 등 다양한 분야를 통해 풀어내고, 이를 영상으로 기록하는 작업을 해왔다. 현재 다큐멘터리와 단편영화 제작에 참여 중이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일상에 상존하는 자본주의와 각기 다른 자본주의적 가치를 가진 대상들을 관찰하고 기록했다. 특히 한 공간에서 대조를 이루는 형태를 기록하는 데에 집중했다. 

5. 임고은은 시각 예술가이자 영화감독이다. 2008년 네덜란드 예술창작센터 라익스아카데미 거주 작가 프로그램에 참여한 이후, 암스테르담에 거주하며 일하고 있다. 여러 영화제와 전시를 통해 활동해 왔으며 대표적으로 서울국제실험영화페스티벌, 유럽미디어아트페스티벌, 남아프리카 국립미술관, 산티아고 국립현대미술관, 카지노 룩셈부르크 현대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아르코미술관 등에서 작품을 상영 및 전시한 바 있다.

6. 최수정은 회화를 기반으로 프로젝트 단위의 다매체 작업을 지속해왔다. 최수정은 그림을 그리는 동안 일어나는 사고의 전개와 감흥, 강박적 맥락과 유동적인 생각들에 집중하여 이를 회화에 담아낸다. 또한 캔버스라는 전통적 회화의 조건과 그것을 넘어서기 위한 회화적 방식들에 대한 실험을 시도한다. 이를 통해 회화와 공간, 그리고 서사와 서사를 작동시키는 이미지의 사이를 탐구한다. 주요 전시로 <현현_불, 얼음 그리고 침묵>(2018), <이중사고_호모센티멘탈리스>(2017), <無間_Interminable Nausea>(2015), <확산희곡_돌의 노래>(2013)이 있다. 퀸스틀러하우스 베타니엔, 난지미술창작스튜디오와 고양레지던시 등 국내외 레지던시 프로그램들에 참여했다.

7. 백종관은 심리학과 전자공학을 공부한 후, 대학원에서 영화를 전공했다. 리서치와 아카이빙을 기반으로 한 실험적 영상 제작과 이미지 연구를 지속하고 있다. <추방자들>, <#cloud>, <순환하는 밤> 등의 영화를 만들었고, 극장 상영, 전시 설치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 작품을 발표하고 있다. 

8. 이나라는 이미지문화연구자다. 1990년대 한국에서 사회학과 미학을 공부했고, 2000년대 프랑스에서 영상미학을 공부했다. 현재 부산 동의대 영화트랜스미디어 연구소 전임연구원으로 근무 중이며, 영화의 입장과 퇴장에 대해 자주 고민한다. 

9. 조인한은 영상을 만드는 작가다. 국립현대미술관 <섬광 혹은 소멸>, <영화적 발산> 상영에 참여했으며, 서울국제실험영화제, 뉴욕영화제, 앤아버영화제 등에서도 작품을 선보였다. 개인 작업과 더불어 아시아 아티스트 무빙이미지 플랫폼(AAMP)의 일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10. 송주원은 안무가이자 댄스필름 감독이다. 현대무용을 기반으로 시간을 축척한 도시의 장소들에 주목하고 그 공간에 투영되는 신체가 말하는 삶에 대한 질문들을 장소특정적 퍼포먼스와 댄스필름으로 구현한다. 변형되고 사라지는 도시 속 공간에 몸짓으로 말을 걸고 질문하기를 반복하면서 서사를 중첩시키는 도시공간무용프로젝트 <풍정.각(風情.刻)> 시리즈를 이어가고 있다. 런던 국제스크린댄스페스티벌, 멕시코시티비디오댄스페스티벌, 홍콩점핑프레임국제댄스비디오페스티벌, 도쿄국제댄스필름페스티벌, 제44회 서울독립영화제, 제32회 인디포럼 등에서 작품을 상영했고, 제1회 서울무용영화제 최우수작품상, 제18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단편 한국구애전 상영 및 관객구애상을 수상했다.

11. 지아후이 젱은 1992년에 중국에서 태어났다. 푸단대학교에서 중국문학 학사학위를, 런던경제대학교에서 인류학 석사학위를 수여했다. 동남아시아, 주로 인도네시아의 역사 변화에 대해 영화로 만들고 글로 쓴다. 편집자 및 출판 기획자로도 일한다. 1960년대 아시아-아프리카의 문화 계획을 지속하는 데 관심이 있다.

12. 홍장오는 중앙대학교 조소학과 및 동대학원을 졸업하고, 영국 골드스미스 대학교에서 순수미술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2001년에 첫 개인전을 시작으로, 2016년 《Outer Space Embassy》(Tenderpixel Gallery, 런던), 2018년 《Cosmic Scenery》(경기도미술관, 안산) 등 다수의 개인전과 공공미술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현재 다양한 분야와의 협업을 통한 공간 연출가로도 활동 중이다.
Los Otros is an alternative space established in 2005 by John Torres, a Philippine filmmaker. It serves as a film lab and platform to produce and support practices across film and art and the underlying process itself. Los Otros invites and collaborates with international artists and curators and runs screening programs.

Participants

Mervine Aquino is a filmmaker and writer from Baguio City, Philippines. He has made several short films and works freelance as a writer and video editor, alongside other underpaid jobs.

Joanne Cesario is a Filipina short filmmaker and zine creator melding together personal and collective histories in addressing matters such as labor, female identity, and ever- shifting landscapes both natural and beyond.

Kiri Dalena studied at the University of the Philippines and documentary filmmaking at the Mowelfund Film Institute. Her work examines, discusses and contextualizes historical and present sociopolitical topics from the position of an actively involved citizen, artist and filmmaker.

D Jay Endona is a video editor while Pat Kay Laudencia is a cinematographer. They met while studying at the Ateneo De Manila University and have since been collaborating together on films. They have the same interests in telling stories about womanhood, history, and identity. Phyllis Grande is a young filmmaker who did collaborations mostly with independent filmmakers. She is very interested in mortality, as seen in her previous films. She’s now developing her first narrative feature.

Jet Leyco is a filmmaker and journalist based in Manila. He made four feature films in different genre which were exhibited in various international festivals. He is known for blurring the line between fiction and non-fiction.

Artist/Filmmaker Jippy Pascua was born and raised in Philippines, he spent five years in Canada where he studied Advertising. Upon graduating, he moved back to the Philippines to shoot films.

Shireen Seno is an artist and filmmaker whose work addresses memory, history, and imagemaking, often in relation to the idea of home. She was born to a Filipino family in Japan, where she spent most of her childhood.

John Torres is an independent filmmaker, writer, and musician. His work fictionalizes and reworks personal and found documentations of love, family relations, and memory in relation to current events, hearsays, myth, and folklore.

Dennese Victoria is an artist living and working in the Philippines. Working across photography, moving image and installation, her work touches on memory and personal history.
로스 오트로스는 필리핀의 영화감독 존 토레스가 2005년 설립한 대안공간이자 필름 랩 및 플랫폼이다. 영화와 미술의 사이에서 과정에 중점을 둔 작업을 생산하고 지원한다. 로스 오트로스는 해외의 아티스트와 큐레이터를 초청하여 협업을 진행하고 스크리닝 프로그램을 기획한다.

참가자 머빈 아키노는 필리핀 바기오 출신의 영화감독이자 필자이다. 몇 편의 단편영화를 만들었다. 보수가 낮은 여러 다양한 일들 말고도 프리랜서로 글을 쓰고 비디오 편집자로도 일한다.

조안 세사리오는 필리핀 단편 영화감독이자 잡지 창작자로 노동, 여성의 정체성, 국내외 변화무쌍한 풍경에 대한 개인적, 집합적 역사를 조합한다.

키리 달레나는 필리핀 대학에서 공부했고, 모웰펀드 영화학교에서 영화 제작을 공부했다. 능동적인 시민, 예술가, 영화감독의 관점에서 역사적 주제 및 동시대의 사회정치적 주제들을 탐구하고, 토론하며, 맥락화한다.

디제이 엔도나팟 케이 라우덴시아는 각각 비디오 편집자, 시네마토그래퍼로 활동한다. 아테네오 데 마닐라대학에서 공부하던 중에 만났고, 그 이후 계속해서 협업으로 영화 작업을 해오고 있다. 두 사람 다 여성성, 역사, 정체성에 대해 이야기한다.

필리스 그란데는 신진 영화감독으로 주로 독립영화감독들과 함께 일하고 있다. 앞서 만든 영화에서 알 수 있듯이, 관심 주제는 죽음과 유한성이다. 현재 첫 번째 극영화를 제작 중이다.

제트 레이코는 마닐라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영화감독이자 저널리스트다. 네 가지 서로 다른 장르의 극영화를 만들었는데 모두 여러 국제영화페스티벌에서 상영된 바 있다. 허구와 논픽션의 경계를 모호하게 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지피 파스쿠아는 필리핀에서 태어나고 자랐으며 예술가이자 영화감독이다. 광고를 공부하기 위해 4년간 캐나다에서 머물렀는데, 졸업 후 필리핀으로 돌아와 영화를 만들고 있다.

시린 세노는 예술가이자 영화감독으로 ‘집’에 관한 기억, 역사, 이미지 만들기를 탐구한다. 필리핀 가정에서 태어났으나 부모가 일본에서 거주하던 중에 태어나 어린 시절의 대부분을 일본에서 보냈다.

존 토레스는 독립영화감독, 필자, 음악가다. 그의 작품은 동시대 사건, 소문, 신화, 민간 전승과 관련한 기억, 사랑, 가족 관계의 개인적이고 발견된 기록을 허구화하고 재가공 한다.

드니스 빅토리아는 필리핀에 거주하며 작업하는 예술가다. 사진, 무빙이미지, 설치 작업을 하며 기억과 개인의 역사를 다룬다.
Hanoi DocLab was founded in 2009 by Nguyen Trinh Thi, a Vietnamese artist. Located at the Goethe Institute in Vietnam, Hanoi DocLab presents documentary, experimental film and video art. It nurtures a new generation of local artists and supports their practice, organizing workshops, screenings, and festivals. To develop local audiences the Lab shares all of the material in its collection such as classic and experimental films, video pieces, and books with the public. www.hanoidoclab.org

Participants

1. Nguyen Trinh Thi is a filmmaker and media artist whose diverse practice has consistently investigated the role of memory in the necessary unveiling of hidden, displaced or misinterpreted histories.

2. Siu Pham is a screen-writer and director. Her well-known fiction features included HERE OR... THERE? (2010) and HOMOSTRATUS (2013).

3. Mai Trung Kien works as a journalist and editor for Voice of Vietnam television channel.

4. Linh DN works as a freelance editor. She also practices photography.  

5. Linh San is studying to become a literature teacher. She also works as a film programmer.

6. Bui Nguyen Phuc studied filmmaking and photography at DocLab, and is aspired to become an independent filmmaker.  

7. Nguyen Hai Yen involves in different groups and activities in the local artistic scenes from film to literature to music.  

8. Jamie Maxtone-Graham works as a cinematographer and photographer.

  9. Le Thu Minh has studied documentary filmmaking for the past few years, and has made several documentary films.

  10. Ngo Thanh was trained to be and had worked as a literature teacher, and has been a manager and course instructor at Hanoi DocLab for the last few years.

11. Nhung Dinh is a researcher and curator who has been experimenting with film and photography, as well as bullding her own space in a suburb of Hanoi.

12. Hieu Tran studied photography and economics in the United States, and has been a programmer and instructor at Hanoi DocLab.

13. Dang Hong Anh studied business and finance in Canada and is working for a bank in Hanoi, but in her free time, she has been participated in many filmmaking workshops at Hanoi DocLab.
응우옌 트린 티가 2009년 설립한 단체로 베트남 독일문화원에 위치하고 있다. 워크숍, 스크리닝, 페스티벌을 지속적으로 개최하여, 다큐멘터리, 실험영화, 비디오아트를 베트남 현지에 소개하고 있으며, 베트남의 새로운 작가들을 양성하고 돕고 있다. 또한 현지 관객 개발을 위해 보유하고 있는 모든 고전 영화, 실험영화, 비디오 아트 및 관련 서적들을 제한 없이 시민들과 공유하고 있다. www.hanoidoclab.org

참가자

1. 응우옌 트린 티는 숨겨진, 대체된, 또는 잘못 해석된 역사를 밝혀내는 필연적인 과정에서의 기억의 역할을 다양한 작업을 통해 지속적으로 탐구해온 영화 제작자이자 미디어 작가이다.

2. 시우 팜은 시나리오 작가 겸 감독이다. 대표작으로는 <HERE OR... THERE?>(2010)와 <HOMOSTRATUS>(2013) 등이 있다.

3. 마이 트룽 크엔은 ‘보이스 오브 베트남‘ TV 채널의 기자 및 편집자로 일하고 있다.

4. 린 DN은 프리랜서 편집자로 활동하며, 사진을 찍고 있다.

5. 린 산은 문학 교사가 되기 위해 공부하고 있다. 영화제 프로그래머로도 일하고 있다.

6. 부이 응우옌 푹은 하노이 독랩에서 영화 제작 및 사진을 공부했으며, 독립 영화 제작자가 되는 것을 목표하고 있다.

7. 응우옌 하이 옌은 영화와 문학, 음악을 아우르는 지역의 예술계의 다양한 그룹과 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8. 제이미 맥스톤-그레이엄은 영화 촬영기사이자 사진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9. 레 뚜 민은 지난 몇 년간 다큐멘터리 영화제작을 공부했으며, 여러 편의 다큐멘터리 영화를 제작하였다.

10. 응오 타인은 문학 교직과정 이수 후 교사로 활동했으며, 지난 몇 년간은 하노이 독랩의 운영자이자 교육자로 근무해 왔다.

11. 눙 딘은 영화 및 사진 작업을 시도하는 한편, 하노이 교외에 자신만의 공간을 만들어 낸 학자이자 큐레이터다.

12. 히에우 트란은 미국에서 사진과 경제학을 공부했으며, 하노이 독랩의 프로그래머이자 교육자로 활동해 왔다.

13. 당 홍 안은 캐나다에서 경영과 금융을 공부했고, 하노이의 은행에서 일한다. 그러나 여가 시간에는 하노이 독랩의 영화 제작 워크숍에 참여해 왔다.
Forum Lenteng is an egalitarian non-profit organization as a means of social and cultural studies development. Forum Lenteng was found by communication students, artists, researchers, and cultural observers in 2003 as a study group and still so. The forum was established to develop knowledge on media and art of its members, by doing production, documentation, research, and open distribution. The development of this knowledge then becomes the foundation for the community to discuss social issues through art and media. After sixteen years of existence, Forum Lenteng has evolved by developing many programs with supports and cooperation from various institutions and communities in Indonesia and internationally. (forumlenteng.org)

Participants:

1. Afrian Purnama graduated from Bina Nusantara University, Computer Science Department. Curator of ARKIPEL - Jakarta International Documentary and Experimental Film Festival since 2013. Redactor and writer for film journal Jurnal Footage.

2. Alifah Melisa is a graduate of Chinese Studies Universitas Indonesia. Worked as an employee in a Chinese Corporate Company, a freelance in many festivals as media relations and liaison officer. Now learning German and is active in Milisifilem Collective, Forum Lenteng, Jakarta.

3. Dhuha Ramadhani is a writer and filmmaker. Completed undergraduate education at the Department of Criminology, Faculty of Social and Political Sciences, University of Indonesia. Member of the Forum Lenteng, active as one of the AKUMASSA program participants. In 2018, he became one of the curators of ARKIPEL for the Candrawala program. Now, he is also a participant in the Milisifilem Collective.

4. Luthfan Nur Rochman is a filmmaker based in Jakarta. A graduate of Archaeology, University of Indonesia, in his daily life he is a member of Milisifilem Collective while still doing his hobby in invoking Japanese manga culture.

5. Pingkan Polla is a multimedia artist focused on performance art and visual art. A member of Forum Lenteng as artist/researcher of Milisifilem, 69 Performance Club, and Akumassa Diorama. Part of Radha Sarisha Dance Community, Teater Sastra, and the Support Group and Resource Center on Sexuality (SGRC). She got her bachelor of Administration, University of Indonesia Faculty of Social and Political Science.

6. Prashasti Wilujeng Putri is an artist and art organiser. She graduated in Criminology at the University of Indonesia in 2014. Dancer of Radha Sarisha dance community and Central Java Pavilion Taman Mini Indonesia Indah. Besides being the Coordinator of Forum Festival Program at ARKIPEL, she is currently managing the 69 Performance Club, as well as being one of the participants in Milisifilem Collective.

7. Robby Ocktavian is an artist and art organizer. He likes to screen films in Samarinda city with friends from the Sindikatsinema. He also founded the Naladeva Film Festival in Samarinda. Completed International Relations studies at Mulawarman University Samarinda and then learned to understand and produce visuals at Forum Lenteng in the Milisifilem Collective program.

8. Syahrullah, commonly known as Ule, born in Samarinda on June 28, 1988. He completed his Civil Engineering studies at the University of Tujuh Belas Agustus, Samarinda - East Kalimantan. In Samarinda, Ule was active in organizing local music gigs independently and he is member of Sindikat Sinema. He is also a member of Lagu Lama Kolektif - Balikpapan. He is now active in study visual experimental at Milisifilem Collective - Forum Lenteng, Jakarta.

9. Taufiqurrahman works as a graphic designer. He is a member of Forum Sudutpandang, Palu, developing collective namely Serrupa. Since 2018, he has been studying exeperimental visual in the Milisifilem Collective. He graduated from Communication Studies, Tadulako University, in 2017.

10. Wahyu Budiman Dasta is a filmmaker based in Jakarta. In 2017, he joined a workshop ‘Doc-Clinic’ at Wisma Jerman, Surabaya. Became a volunteer in Arkipel 2017 and active in Forum Lenteng since then by joining Milisifilem Collective program.
예기치 않은 것들 무엇이든 이어가기

인도네시아의 아티스트, 연구자, 대학생 등 다양한 사람들이 모여 2003년에 설립한 사회적, 문화적 연구를 위한 비영리 단체다. 제작, 기록, 리서치, 배급을 진행하며 미디어와 예술에 대한 지식을 생산했고, 이를 바탕으로 사회적 이슈를 커뮤니티 차원에서 다루고 있다. forumlenteng.org

참가자

1. 아프리안 푸르나마는 비누스대학교 컴퓨터과학과를 졸업하고, 자카르타국제다큐멘터리 및 실험영화제인 아키펠의 큐레이터로 2013년부터 재직 중이다. 영화 잡지 『저널 푸티지』의 편집자이자 집필자다.

2. 알리파 멜리사는 인도네시아대학교 중국학과를 졸업했다. 중국 기업에서 근무했고, 프리랜서로서 다수 축제의 홍보지원 및 연락 담당관으로 일했다. 현재는 독일어를 배우면서 자카르타 포럼 렌텡의 밀리시필름 콜렉티브에서 활동 중이다.

3. 두하 라마드하니는 자카르트에서 활동하는 작가이자 영화 제작자이다. 인도네시아대학교의 사회 및 정치과학 대학에서 범죄학학부 교육을 이수했다. 포럼 렌텡의 구성원이자, 아쿠마사 프로그램의 참가자 중 한 명이다. 2018년에 그는 칸드라왈라 프로그램을 위한 아키펠의 큐레이터 중 한 명이 되었다. 현재 그는 또한 밀리시필름 콜렉티브의 참여자이기도하다.

4. 루스판 누르 로치먼은 자카르타 기반의 영화제작자이다. 인도네시아대학교에서 고고학을 전공한 그는 밀리시필름 콜렉티브의 구성원이면서, 여전히 일본의 만화문화를 활성화하는 취미활동을 하고 있다.

5. 핑칸 폴라는 퍼포먼스와 시각예술 중심의 멀티미디어 작가이다. 밀리시필름, 69 퍼포먼스 클럽, 아쿠마사 디오라마의 작가/연구자로서 포럼 렌텡에 속해있으며, 라다 사리샤 댄스 커뮤니티, 샤스트라 극장, 성 지원단체 및 자원센터(SGRC)의 일원이다. 인도네시아대학교 사회 및 정치과학대학에서 행정학 학사를 취득하였다.

6. 프라샤스티 윌루정 푸트리는 미술작가이자 기획자이다. 2014년에 인도네시아대학교 범죄학 학부를 졸업하였으며, 사리샤 댄스 커뮤니티와 타만 미니 인도네시아 중앙자바관의 댄서이다. 현재 아키펠의 포럼 축제 프로그램의 코디네이터이자, 69 퍼포먼스 클럽의 운영자이며, 밀리시필름 콜렉티브의 참가자이기도 하다.

7. 로비 옥타비안은 미술작가이자 기획자이다. 신디캇 시네마의 친구들과 함께 사마린다 시내에서 영화 상영을 하길 즐긴다. 또한 사마린다의 날라데바 영화 축제를 조직했다. 사마린다의 물라와르만대학교에서 국제관계 전공을 마치고 밀리시필름 콜렉티브 프로그램의 포럼 렌텡에서 시각예술을 이해하고 제작하는 법을 배웠다.

8. 샤룰라는 울레로 더 흔히 불리며, 1988년에 사마린다에서 태어났다. 동칼리만탄주 사마린다의 뚜주 벨라스 아우구스투스대학에서 토목공학 공부를 마쳤다. 사마린다에서 울레는 지역 음악 공연들을 독립적으로 조직했으며, 신디캇 시네마의 구성원이다. 또한 발릭파판의 라구 라마 콜렉티브의 멤버이기도 하다. 현재 자카르타 포럼 렌텡의 밀리시필름 콜렉티브에서 실험적 시각예술을 공부하고 있다.

9. 타우피크라만는 그래픽 디자이너로 일하고 있다. 팔루의 포럼 수둣판당의 구성원이며, 세루파라는 단체를 조직하고 있다. 2018년부터 밀리시필름 콜렉티브에서 실험적 시각을 연구 해왔다. 2017년에 타둘라코대학교의 언론정보학과를 졸업했다.

10. 와휴 부디먼 다스타는 영화제작자다. 2017년에 수라바야의 위스마 제르만 학교의 ‘Doc-클리닉’ 워크숍에 합류했다. 2017년에 아키펠의 자원 봉사자로 일했으며, 이후 밀리시필름 콜렉티브 프로그램에 합류하여 포럼 렌텡에서 활동하고 있다.